본문으로 바로가기

 

아시아나항공이

'회계쇼크' 이후 언론에...

자신의 약점이 드러난 이후 박삼구 회장이

발 빠르게 금호그룹 붕괴를 막기 위해 손을 썼지만...

 

위기를 해결하기에는 역부족인 게 사실입니다.

 

 

최대 1조에 가까운 자금이 필요한데....

 

아시아나항공을 살리기 위한....

금호그룹에서 수혈할 수 있는 '자금' 이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죠.

 

 

 

 

금호고속 지분 더 내주고 기사회생? 아시아나 운명 어디로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14&aid=0004204265

<<<< 기사 생략 >>>>

 

■MOU 불발 시 유동성 위기

박 회장이 추가로 사재를 출연할지 여부는 미지수다. 투자은행(IB)업계 관계자는 "금호고속에 대한 지분이 이미 담보로 제공돼 있는 상황에서 그룹에 대한 애착이 강한 박 회장이 지주사 격인 금호고속의 지분을 내주는 결단을 내리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금호아시아나에는 선택지가 많지 않다. 당장 산은과 MOU 연장을 하지 않으면 그룹의 유동성 위기가 현실화할 수 있다. 아시아나항공의 신용등급이 현재 BBB-에서 BB급으로 하락하면 장기차입금과 자산유동화채무 등에 대한 조기지급 사유가 발생한다. 지난해 말 기준 조기지급 사유가 있는 차입금은 장기차입금 2580억원, 자산유동화 1조1417억원, 금융리스 1조4154억원 등이다.

지난해 말 기준 아시아나항공의 연결기준 부채비율은 649%로 올해부터 시행되는 새 회계기준(IFRS16)에 따라 운용리스가 부채로 계상되면 부채비율은 1000%에 육박한다. 부채비율이 1000%를 넘어서면 회사채 등 사채 기한이익상실 사유가 발생해 유동성 압박이 커질 수 있다.

 

 


 

 

과거에는...

유동성 위기였어도 조용조용 넘어가면서

위기를 뒤로 미룰 수 있었는데 이제는 언론이 대놓고 주목을 해버리니...

 

정부가 국가 기반 산업 특성상

어느 정도 봐주려고 해도 부담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과연...

아시아나항공 그리고 금호그룹 박삼구 회장은 

이번 위기를 극복하여 그룹을 보존할 수 있을까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