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조선업이 연일

바닥에 가까운 침체를 겪고 있습니다.

 

메이저 기업들마저 힘들어하니 그 아래로 하청 또 하청 하청들은 그야말로 죽을 맛이겠죠.

 

 

정부가...

지역경기를 살리겠다며 하청 기업들의 숨통을 트게 해주겠다며

여러 정책들을 발표했지만 실상은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죠.

 

정부가 대놓고 기업들에게

돈을 줄 수는 없기에 꺼내들 수 있는 카드는 '대출' 일 수밖에 없는데......

 

정작 대출조차 빌리지 못하는 하청 기업들이 수두룩하기 때문입니다.

 

 

 

 

정부 "조선 제작금융 1000억원 지원" 외쳤지만…8.6%만 집행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366&aid=0000430776

<<<< 기사 생략 >>>>

 

그러나 현재까지 집행 실적은 저조하다. 3월 말 기준 신보는 7개 업체에 51억원, 기보는 6개 업체에 36억원 지원하는 데 그쳤다. 1000억원 중 87억원으로, 10%도 안되는 수준이다. 부산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 관계자는 "조선업이 오랜 시간 불황을 견디면서 신용도와 담보력, 매출 모두 낮아진 상태이다보니 정부 방침은 신규 발주를 수주했다는 계약서만 있으면 보증을 지원해주겠다는 것"이라며 "그러나 실제 업체들이 계약서를 들고 신보와 기보를 찾아가면 신용도나 재무구조 등 여러 요건이 맞지 않아 지원 대상이 안된다는 답변을 듣는다며 항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적시에 보증 지원이 이뤄지지 않으면 어렵게 따낸 신규 수주 물량을 놓칠 수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신규 물량을 수주하면 원자재를 미리 주문하고 하청 업체도 미리 발주를 넣어야 하는데, 최근 조선업황이 워낙 안좋다보니 선금을 입금해야 원자재와 하청 업체 발주가 가능하다"며 "최근 업황이 회복 기미를 보이고 있다고 하지만, 자금 조달이 제때 되지 않다보니 현장은 여전히 어려움에 빠져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기보 관계자는 "해당 지원 프로그램을 신청하는 업체들의 경우 이미 10억원, 20억원씩 보증을 받고 있는 곳이 많은 데다, 신용도도 워낙 낮아 기보 입장에선 보증을 쉽게 내주기엔 부담스러운 것이 사실"이라며 "영업점은 전결권이 없다보니 보다 면밀한 심사가 필요한 업체들은 본사 보증심사위원회로 송부하는데, 위원회는 영업점보다 더욱 보수적으로 평가하기 떄문에 지원을 받지 못하는 업체들이 발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보 관계자 역시 "일반 기업 심사보다 (조선업 심사 기준을) 많이 완화하긴 했지만, 조선업이 워낙 힘든 상황이다 보니 (지원 대상에) 부합하지 않은 경우가 많은 듯 하다"며 "조선사의 수주 물량이 최근 본격적으로 증가하는 만큼, 기자재의 납품 계약도 증가할테니 2분기 이후엔 보증 취급이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신·기보는 물론 업체들도 정책보증기관 영업점의 ‘전결권’을 완화해줄 것을 관계 부처에 요구하고 있다. 조합 관계자는 "각 영업점에서 1차적으로 신청을 받아 기본 자격을 심사하는데, 조금이라도 부실 리스크가 있으면 영업점은 향후 실적 평가에 반영되기 때문에 거절하거나 본사 심사위로 전달한다"며 "영업점이 보다 적극적으로 업체에 보증을 내어줄 수 있도록 전결권을 완화하고, 부실이 발생해도 고의가 없다면 담당 직원이 면책되도록 중기부와 금융위에 지속적으로 건의 중"이라고 말했다. 기보 관계자도 "전결권 하향 조정 방안에 대해 중기부와 협의 중"이라며 "올해 지원 목표인 250억원을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일단...

기업들에게 지원은 해야 하겠는데....

대출이 부실화되는 리스크는 부담하기 또 어려운 상황이니.....

 

1000억원 대출도 소화가 안되는 상황이다????

 

 

답이 없는 상황까지 와있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