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이제 언론매체들은

현재 우리나라 경제 분위기가

과거 1997년 IMF 경제위기때나

2008년 세계금융위기때 수준이라고 언급하고 있습니다.



대놓고 언론에서도 언급할 정도로

국민들이 느끼는 분위기는 최악이라는 거죠..







정체된 가계소득…과거 경제위기 수준 급락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1&oid=018&aid=0003783632


그런데 말이죠...

이상하게도 말입니다......


이제 언론들은

지금 우리나라 경제가

과거 경제위기와 동일한 분위기라 말하면서..



가장 중요한....

큰 틀에서 봤을 때

공통적으로 발생되는 원인과


반대로 

IMF 경제위기 때나 세계금융위기 때와는

또 다르게 흘러가고 있다는 부분은 제대로 언급하지 않습니다.



그렇죠...????





분명한 건

큰틀에서 봤을 때

우리나라 경제가 좋지 않을 때 공통점은


제조업 국가에 수출을 해야 하는 국가임에도 불구하고

세계 경제가 불안정하기에 경제가 휘청거린다는 점이죠.



그럼.....



큰 틀에서 봤을 때

과거 경제위기 때와 현재 

다르게 흘러가는건 무엇일까요...???









부채의 유무가 다릅니다.


평균 1인 가구가 보유하고 있는 

부채는 과거에는 상당히 적었지만...

이제는 어느가구나 평균 수준의 부채가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과거 2000년 때

가계부채가 200조 였던게..

이제 1300조에 근접하니 말이죠...







정부도 마찬가지인 상황이죠.





결국 여기서 제가 

언급하고 싶은 이야기가 뭐겠습니까...



과거에는...

경제 위기가 발생되어도

가계에 부채가 얼마 있지 않았기에

부채를 이용하며 살아갈 수 있었는데...


이제는 그게 안된다는 겁니다.




누군가가..

이 부채를 탕감해주거나

아니면 소득이 높아지기 전까지 말이죠.






폴리틱 트위터는 [링크가기]


폴리틱 페이스북 [링크가기


폴리틱의 새글을 

트위터, 페이스북에서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유익하셨으면 공감 (하트)

한번씩 눌러주세요.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드래곤포토 2017.03.28 22:20 신고

    지금은 그래도 중국인의 발마사지를 받고 사는 시대였지만
    앞으로 중국인의 발마사지를 해주는시대가 오지 않을 까 걱정입니다.

    • BlogIcon 폴리틱스 2017.03.29 07:39 신고

      그정도는 아니겠지만...
      우리나라 사회 시스템은 슬프게도..
      이제 중국의 눈치를 안볼수는 없게 될겁니다. 중국을 무시하는 시대는 더 이상 존재하지 않게 되었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