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츄럴 폴리틱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도

국민들이 접하는 생활물가는

지금도 미친 듯이 오르고 있습니다.







"안 오른 게 없네"…봄 가뭄·이른 더위에 '밥상 물가' 고고(高高)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1&oid=015&aid=0003774525



<<<< 기사 생략 >>>>



이른 더위에 봄 가뭄까지 겹치면서 ‘밥상 물가’에 비상이 걸렸다. 달걀과 닭고기, 돼지고기, 채소류 등 신선식품 가격이 연일 오르고 있다. 공산품도 마찬가지다. 생수, 아이스크림, 맥주 등 피서철에 수요가 늘어나는 주요 품목도 이미 가격 상승률이 두 자릿수를 넘어섰다.


폭염 예고…채소·과일류 계속 오를듯


28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와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시스템 ‘참가격’에 따르면 전년 대비 가격 상승률이 계란 48%, 물오징어 23%, 닭고기와 삼겹살은 각각 10%에 달했다. 제철 과일인 수박과 참외도 약 20%씩 올랐다. 작년에 1만5000원 하던 수박 한 통이 올해는 2만원에 육박하고 있다. 채소 가격도 만만치 않다. 양파는 34%, 풋고추는 26%, 오이는 8%, 토마토는 40%가량 올랐다.


신선식품 가격이 오르고 있는 것은 봄 가뭄 탓이다. 올 들어 1월에서 5월까지 전국 평균 강수량은 158㎜로 평년 282㎜의 56%에 그쳤다. 봄 가뭄이 계속되면 농작물 상품의 질이 떨어지고 일부 작물은 생육 장애도 겪는다.


물가 오름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기상청은 6~7월에도 평년에 비해 기온은 높고 강수량은 적을 것으로 내다봤다. 올여름 폭염까지 예고돼 있어 채소와 과일류 가격은 계속 오를 것이란 예상이다. 마미영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정보국 팀장은 “오징어와 갈치 등은 어획량이 급감해 작년에 비해 가격이 많이 상승했고, 계란과 닭고기 등은 조류인플루엔자(AI) 영향으로 여전히 수급 불균형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강우량까지 평년을 크게 밑돌면서 채소와 과일 가격이 쉽게 잡히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빙수업계도 가격 인상 대열 합류


이른 더위로 여름철에 수요가 늘어나는 생수, 아이스크림, 맥주 등 일부 공산품 가격도 크게 오르고 있다. 롯데 아이시스 500mL 생수는 1년 전 331원에서 382원으로 15% 올랐다. 코카콜라와 월드콘, 바밤바 등 아이스크림과 음료수도 10% 넘게 올랐다. 하겐다즈는 다음달 1일부터 473mL 파인트 사이즈 가격을 9900원에서 1만1300원으로 약 14% 올릴 예정이다.


‘폭염 특수’를 기대하는 빙수 업계도 가격 인상 대열에 합류했다. 빙수 전문 브랜드인 설빙은 올해부터 제품별로 가격을 400~900원 올리는 등 최대 9% 인상했다.


CJ푸드빌의 투썸플레이스는 ‘망고치즈케이크빙수’ 가격을 1만3000원으로 전년보다 1000원 더 올려 받고 있다. 뚜레쥬르도 팥빙수 가격을 500원 인상했다. 드롭탑은 ‘망고 빙수’를 ‘망고치즈 빙수’로, ‘블루베리 빙수’를 ‘새콤한 더블베리 빙수’로 재출시하면서 가격을 각각 1만800원에서 1만2900원으로 19.4% 인상했다. 나뚜루팝에서 판매 중인 구름팥빙수 가격은 지난해보다 18% 인상된 6500원이다.


제과업체 관계자는 “본격적인 피서철이 시작되는 6월 말부터 생수와 각종 음료수, 아이스크림 가격이 오르기 시작해 7~8월에 최고 가격에 달하는데 올해는 한 달 이상 앞당겨진 셈”이라며 “이른 더위에 수요가 늘어나고 있어 일부 대형마트와 제조업체 간 가격 조정을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발췌한 기사에서

간략하게 언급하듯이


계절적 요인과

공산품 가격 인상까지...

소득은 그대로인데 국민들이 접하는 생활물가만 오르고 있습니다.



서민들에게는 

장보면 볼수록 죽을 맛이죠.





뭐....


사실...

이렇게 흘러가는 건

어찌 보면 당연한 이야기입니다.


왜냐하면....


지금 우리가 겪는 물가는...

박근혜 전 정부의 무능함과 발맞춰 이 틈에

물건값을 올려야만 하는 기업이 만들어낸 결과물이기 때문이죠.




이미 가격 인상이

다 올라버린 현 상황에서


아무리 뛰어난 대통령이라 할지라도

그 주변에 포진하고 있는 참모들이 천재성을 보여준다 하더라도

그들만으로는 이미 오른 가격을 다시 내린다는 건....



불가능에 가까운 일이기 때문입니다.






딱...

위 기사만 보면...


우리나라 현재 물가 수치는

정부가 주장하는 2% 는 절대 아닙니다.



체감상 5% 는 넘죠.

그렇지 않습니까????







뉴스와 사회 - 해명에 나선 통계청장

http://neutralpolitics.tistory.com/844


물론...

저번에 국회에서 진술한

유경준 통계청장이 언급한 이야기처럼

가격이 오른 물건과 적절하게 가격이 하락한 물건을 찾아 구매하면

정부가 주장하는 물가를 느끼실 수는 있으실 겁니다.



허허....


가격이 하락한 물건을...

과연 어디에서 어떻게 찾아야 하는지는 모르겠지만 말이죠.








폴리틱 트위터는 [링크가기]


폴리틱 페이스북 [링크가기] 


폴리틱의 새글을 

트위터, 페이스북에서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유익하셨으면 공감 (하트)

한번씩 눌러주세요.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내츄럴 폴리틱스 - 폴리틱스

국회 입법 및 경제 리뷰 블로그

최근에 게시된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