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이번 국회 국정감사를 통해

우리는 우리나라에서 발생되는 미세먼지 현상을

수치 및 데이터로 정확하게 알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미세먼지 출처와

원인도 분명해지게 되었습니다.



대량으로 미세먼지를 배출하는 곳이 어디겠습니까??




예측한 그대로..



중국이었죠.








해마다 심해지는 '겨울, 중국 미세먼지의 공습'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3&oid=469&aid=0000242981


연중 가장 극심한 겨울철 미세먼지에 중국 등 국외요인이 70%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겨울철 ‘중국발 미세먼지’의 국내 기여도는 해마다 가파른 속도로 높아지고 있다. 


15일 송옥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립환경과학원에서 제출 받은 ‘최근 3년(2014~2016년) 수도권 미세먼지(PM10) 농도 국내외 기여도’에 따르면, 연중 미세먼지가 가장 극성을 부리는 시기인 1, 2월 국외영향 비율이 국내영향에 비해 2배 가까이 컸다. 거의 매일 잿빛 하늘로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던 지난해 1월 국내영향이 34.4%에 그친 반면 국외영향은 약 2배인 65.6%에 달했다. 2월에는 국내영향(33.4%)과 국외영향(66.6%)의 격차가 더 벌어졌다.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는 3월(63.7%)까지 60%가 훌쩍 넘는 국외영향은 본격적인 봄 날씨가 시작되는 4월부터 점차 줄어들었다. 월별(1~12월) 국내외 기여도가 구체적인 비율로 제시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겨울철 중국 난방이 본격적으로 많아지는 탓으로 분석되는데, 더 큰 문제는 중국을 비롯한 국외영향이 국내 미세먼지에 끼치는 기여도가 해마다 높아지고 있다는 점이다. 2014년 1월 절반(54.7%) 정도에 그쳤던 국외영향은 2015년(60.2%) 2016년(65.6%)로 높아졌고, 2월에는 2014년(42.6%) 2015년(60.4%) 2016년(66.6%) 등 상승폭이 더 커졌다. 


이는 지난 7월 국립환경과학원이 미국 항공우주국(NASA)과의 공동 조사에서 국외영향이 48%, 특히 중국영향은 34%에 그친다고 발표했던 것과는 큰 차이를 보인다. 당시 조사기간이 5, 6월로 중국 영향력이 과소 평가됐다는 지적이 제기된 바 있다. 


실제 지난해 월별 기여도를 보면 여름철에는 국외영향이 7월 29.2%, 8월 18.8%, 9월 26.2% 등 30%에도 못 미쳤고, 봄 가을에도 대부분 40, 50%대에 머물렀다. 연 평균으로 본다면 미세먼지의 국외영향이 절반에 못 미치지만, 실제 미세먼지 피해가 가장 극심한 겨울철에는 중국 영향이 절대적이라는 얘기다. 



<<<< 기사 생략 >>>>








그리고....

그렇기 때문에

우리가 겪는 미세먼지는 자력으로는

해결할 수 없는 현상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알게 되었죠.



중국이 앞으로도

국가 발전이 거듭될 텐데....

지금보다 심해지면 심해졌지 덜하지는 않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사드 보복에도 벌벌 떠는 우리나라가

미세먼지를 줄이라며 중국에 감히 [???] 압박할 수 있겠습니까???









유익하셨으면 공감 (하트)

한번씩 눌러주세요.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